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4일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을 "흥미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며 "나쁘지않다"고 한 것을 두고 청와대가 남한에 대한 메시지라는 해석을 내놨다. 같은 날 오전 리태성 북한 외무성 부상이 담화를 통해 종전선언 제안과 관련,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가 선행돼야 한다고 한 것에 대해선 미국에 대한 메시지라고 했다.

 

박수현.PNG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4일 YTN '더 뉴스'에 출연해 "오전에 리 부상은 미국의 적대시정책을 철회라는 조건을 이야기했고, 김 부부장도 (담화에서) 그 조건을 이야기하고 있다"며 "다만 리 부상은 미국을 향한 메시지를 발신한 거라 볼 수 있고, 김 부부장 담화는 우리 대한민국 역할에 대해서, 우리 대한민국에 대한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어 "(우리에게) 어떤 역할을 해봐라, 이런 뜻으로 읽히는데, 정부에서 김 부부장 담화를 무게 있게 받아들이면서 의미를 정확하게 분석 중에 있다"며, 적대시 정책 철회라는 선결 조건에 대해서는 "결과적으로는 미국에 대해서 어떤 입장을 구체적으로 제시를 해줄 것을 요구하는 메시지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박 수석은 친서 등 남북 정상 간 소통에 대해서는 "전쟁 중에도 소통한다는 말이 있다. 남북 간에 항상 여러 채널을 통해서 최악의 경우에도 서로 연락할 수 있는 연결의 고리는 이어지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며 "북한과 관계개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척을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 하고 있고, 한미 간 정보를 공유하면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기 내 종전선언이 가능하냐'는 질문에는 "계기가 된다면 충분히 가능하다"며 "북한이 요구하는 적대시 정책 철회 등 선결조건에 미국이 어느정도 응답하면서 북한이 받아들여서 대화 계기만 마련되면 이 문제는 (남북미중 사이에) 다 합의가 된 것이기 때문에 급물살을 탈 수 있다. 실현가능한 이야기다. (대통령) 임기 전후 문제가 아니지만 당장 며칠 내라도 마주앉을 수만 있다면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박 수석은 오는 27일 처리 기한이 임박한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해선 "국회를 중심으로 논의할 문제고 법안 내용 하나하나에 대해서 청와대가 입장을 밝히는거은 매우 적절치 않다"면서 "청와대는 여야 간 합의로 처리되지 않아서, 여야 간 갈등과 경색이 지속되면서 10월 정기국회에서 논의할 예산안 심의나 많은 입법과제 처리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는 상황에 대한 우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