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지난 2년간 배달음식점 식품위생·기타유형 적발 건수가 약 12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캡처.JPG

 


 
강기윤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2019~2020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배달음식점 대상으로 단속을 실시한 결과 적발된 건수는 328건(2019)에서 3,949건(2020)으로 12배로 증가하였으며, 이중 식품위생 관련하여 적발된 건수는 94건(2019)에서 1,200건(2020)으로 약 12.7배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적발 건수가 △건강진단 미실시 110건(2019)→360건(2020) 3.2배,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84건(2019)→343건(2020) 4배,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28건(2019)→883건(2020) 31.5배, △위생교육 미이수 10건(2019)→857건(2020) 85.7배, △시설기준 위반 18건(2019)→472건(2020) 26배, △기타 48건(2019)→354건(2020) 7배 급증했다. ※기타: 표시·광고 위반, 멸실, 폐업 등

 

 

이에 강기윤 의원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음식 배달 소요가 늘어남에 따라 신생 배달음식점도 급증하고 있다”며,“아직 점검 받지 못한 업체도 있는 만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배달음식점들이 위생기준에 맞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