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쿠데타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문민정부를 무너뜨리고 미얀마 최고 권력자가 된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비상사태 기간인 1년을 넘어 상당 기간 더 권력을 쥘 것임을 시사했다.

 

zzzzzzzzzzzzzzzzzzz.JPG

 

 

로이터 통신은 현지 매체를 인용,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지난 3일 기업인 면담 자리에서 공정한 선거 관리를 위해 비상사태 1년이 끝난 뒤에도 6개월 더 군정을 이끌 수 있다고 말했다고 5일 전했다.

 

jjjjjjjjjjjjjjjjjjjjjjjjjjjjjjjjjjjjjjjjj.JPG

 

 

교도 통신도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헌법에 따라 다음 총선은 1년간의 비상사태 해제 후 6개월 이내에 치러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최고사령관실 언론 성명을 인용해 전했다.

 

 

이는 그가 비상사태 1년이 끝나고도 6개월간은 더 권력을 유지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관영 매체인 '글로벌 뉴라이트 오브 미얀마'도 면담 사실을 전했지만 6개월 이야기는 없었다. 군부는 쿠데타를 일으켰을 당시에도 비상사태 1년이 끝난 뒤 자유롭고 공정한 총선을 치른다고 발표했지만, 6개월 이내에 총선을 치른다는 구체적인 시간표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군사정권이 비상사태 1년에다 그들 말대로 선거 개최 준비를 위한 6개월로만 끝날 지도 장담할 수 없다는 게 미얀마 민주 진영의 우려다. 군부가 약속을 지키지 않은 사례는 이전에도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 1990년 총선에서 수치 고문이 이끈 민주주의 민족동맹(NLD)이 승리했지만, 군부 정권은 그 결과를 인정하지 않았다. 이번에도 국제사회가 인정한 NLD의 압승 결과에 군부만 승복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흘라잉 최고사령관이 문민정부 장·차관 24명을 내치고, 이전 군사정권에서 일하던 인사 11명을 새로운 장관으로 임명하면서 누구에게도 대행(acting) 또는 '과도'(interim)라는 타이틀을 붙이지 않은 것을 주목한다. 군정이 장기 집권을 이미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것이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