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온라인 과정을 제외한 299개(90.3%)의 교육과정이 4~11월 사이에 진행 -

 

안병길.JPG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농정원)에서 지원하고 있는 청년농업인 영농정착 지원사업이 오히려 청년농업인들의 작농을 방해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부산 서·동구, 국회 농해수위)이 농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청년농업인들은 가장 바쁜 4월부터 11월까지 청년창업농 필수교육에 참석해야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안 의원은 농업 현실을 전혀 반영하지 못한 탁상행정이라며 농정원을 지적했다.

 

  이 교육과정은 2018년 이후 총 331개의 교육과정에 21,835명의 청년들이 참석했다. 온라인 과정을 제외하고 농번기에 진행된 과정이 무려 299개였고, 그 비율은 93.73%를 차지했다. 해당 과정에 1만 명이 넘는 청년들이 울며 겨자먹기로 최소 5시간 이상 교육을 들어야만 했다.

 

  또한, 교육이 권역별로 진행되다 보니 각 지역에서 열심히 농사짓던 청년들이 도심으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까지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심지어 코로나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했던 작년에도 77개의 오프라인 과정이 진행되었고, 2,521명의 청년농업인이 교육에 참석해야만 했던 것이다.

 

  사업을 통해 지원되는 영농정착지원금은 영농경력에 따라 차등 지급되고 있으며 독립경영 1년차는 월 100만원, 2년차 월 90만원, 3년차 월 80만원 지급되고 있으며 올해 지원 규모는 1,800명이다.

 

  청년후계농으로 선정된 청년농업인들이 지원자격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의무교육을 이행해야 한다. 만약 필수교육을 수료하지 않을 시에는 정착지원금이 2개월 간 지급이 중단된다.

 

  안 의원은 “누구를 위한 교육인지 납득하기 어렵다”며, “청년농업인을 지원한다면서 농업에 손을 떼게 만드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당황스러울 뿐이다”고 말했다.

 

  이어서 안 의원은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분야의 전문인력 양성 등 인적자원을 육성해야 하는 농정원이 정작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니 답답한 마음이다”며,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실효성있는 시스템으로 개편하여 청년농업인들이 마음 편하게 작농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