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21·활동명 노엘)씨가 무면허 운전과 경찰관 폭행 등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엘.JPG

<음주운전 측정을 거부하며 경찰관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는 장제원 의원 아들 장용준씨>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장씨를 음주 측정 불응 등 혐의로 조사 중이다.

 

장씨는 전날 오후 10시30분께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벤츠 차량을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운전자는 부상을 입지는 않았다고 한다.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장씨에게 신원 확인 및 음주 측정을 요구했지만 장씨는 이에 불응하면서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장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간단한 조사를 마친 뒤 귀가 조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 관련 구체적인 혐의 등을 살펴볼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장씨는 지난 2019년 9월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장씨는 사고 후 지인을 내세워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해 논란이 일었다. 1심은 장씨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고, 장씨가 항소하지 않아 형이 확정됐다.

 

지난 4월에는 부산 부산진구 한 길에서 행인을 폭행한 혐의로 송치됐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