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파업 철회 노조-정부 협상 타결

민주노총 보건의료노조와 정부의 협상이 오늘 새벽 극적으로 타결됐고 보건의료노조는 오늘 예정했던 총파업을 철회하기로 했습니다.

 

보건의료노조.JPG

<파업 철회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보건의료노조 관계자들>

 

이에 따라 보건의료노조의 파업으로 코로나19 방역에 차질이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는 해소됐습니다.

 

보건의료노조와 보건복지부는 어제 오후 3시부터 13번째 노정 실무교섭을 벌인 끝에 노정간의 최종안을 만들어 서로 제시하고 일단 어젯밤 11시까지 정회했는데요. 보건의료노조는 이 최종안을 놓고 3시간에 걸쳐 임시대의원회의를 한 끝에 83%가 찬성해 결국 정부안을 수용하고 파업을 유보하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양측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확산하는 엄중한 상황을 인식하면서 파업은 자제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건의료노조와 정부가 극적 합의를 성사시킴에 따라 우려했던 의료공백이나 코로나19 방역 차질은 벌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양측은 공공의료 확충과 의료인력 확대 등을 놓고 열두 차례 논의를 진행하면서 큰 틀에서는 공감대를 이뤘지만, 세세한 부분에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다가 파업 당일에야 극적인 타결을 성사시켰습니다.

 

노조 측은 이번 합의로 공공의료 확충과 처우 개선 등을 이룩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했다고 자평했습니다.

 

노조가 요구했던 5개 핵심 과제는 코로나19 전담병원 인력 기준 마련, 공공의료 확충 세부 계획 마련, 간호사 1인당 환자 수 법제화, 교육 전담 간호사 확대, 야간 간호료 확대 등입니다.

 

정부는 재정 상황과 관계부처와의 협의 등이 필요한 만큼 일단 파업 자제를 거듭 요청했고 노조는 일단 이를 대승적으로 수용한 것입니다.

 

노조는 보건복지부뿐 아니라 예산권을 쥔 기획재정부와 국무총리 등이 적극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촉구한 만큼 범정부차원에서 보건의료노조의 요구를 상당부분 수용하면서 협상이 타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