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공수처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 손준성 검사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도 비판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공수처.PNG

 

홍준표 의원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윤석열 전 총장이 법적 책임을 질 거라고 강조했고, 유승민 전 의원은 의혹의 당사자인 김웅 의원은 단순 전달자, 깃털에 불과했다며 몸통은 윤 전 총장과 손준성 검사일 거라고 예측했다.

 

혼돈에 휩싸운 국민의힘은 '공명선거추진단'을 설치하고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김재원 최고위원이 단장으로 꾸려진 직후 곧장 제보자로 지목된 인물들과 잇달아 접촉하며, 조사에 속도를 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혹에 휩싸인 윤석열 전 총장은 여전히 '정치공작'임을 강조하며, 서둘러 진상을 밝혀달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