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학교.JPG

경북대학교 일부 교수들이 2021학년도 2학기 외국인 특별전형 대학원생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불법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경북대는 뒤늦게 감사에 착수해 관련자 중징계 및 수사의뢰 검토까지 한 상태다.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국회 교육위원회, 안산상록을)은 경북대학교에 대한 국회 국정 감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교육부와 경북대에 전방위적인 조사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감사결과에 따르면 지난 5월, 경북대 국어국문학과 A교수는 홀로 자신의 연구실에서 온라인 화상 통화 프로그램을 통해 외국인 신입생 면접을 진행했다. 심사위원인 B학과장과 C교수는 심사에 참여하지 않았다. 3명이 참여해야 하는 규정에도 불구하고 1명이 심사를 진행하는 유령면접이 진행된 것이다.

 

하지만 심사조서에는 심사위원 3명의 날인과 서명이 기재됐다. 학교는 면접 불참에도 마치 전원이 심사를 한 것처럼 꾸민 A교수, B학과장 등에 중징계를 요구했다. 또 허위공문서작성,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수사의뢰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감사에서 같은 과 소속 교수들은 "1명이 심사한 후 별다른 문제제기가 없을 경우 학과심사조서를 확정하는 것이 관례였다"고 답변한 것으로 드러났다. 학과에서 반복되는 행위였다는 점을 인정한 것이다. 

 

김철민 의원은 "교수들의 진술에서 가장 많이 나온 단어가 '관례'라는 단어"라며 "감사 범위를 대학 전체로 확대해 입시 실태를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책을 시급하게 마련하라"고 교육부에 요구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