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귀도 떼지 않은 20개월 여아를 성폭행하고 잔혹하게 학대하다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양모(29·남)씨가 과거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음악 청취 이용권을 가짜로 판매하다 사기죄로 실형을 산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피해 아이의 엄마 계좌도 사기 행각에 이용했다.

 

캡처.JPG

 

그는 약 한 달 동안 같은 방식으로 30명에게서 390만원 상당을 가로챈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양씨는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받으려고 자신의 계좌뿐만 아니라 함께 살던 피해 여아의 친모인 정모(25·여) 씨 계좌까지 여러 차례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때 정씨는 임신 중이었다.

 

양씨는 2019년 8월 대전지법에서 사기죄 징역 1년 4월을 선고받았고, 피고인·검찰 모두 항소하지 않아 그대로 확정됐다. 

 

그는 앞서 사기죄로 징역 1년을 살고 나온 전해에도 같은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2018년 7월 9일에 교도소를 나온 후 같은 해 12월에도 문화 상품권을 미끼로 2명으로부터 20여만원을 받은 뒤 연락을 끊어 경찰에 신고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초 출소한 그는 곧바로 정씨를 찾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정씨가 낳은 아이는 첫 돌을 조금 넘긴 상태였다.

 

이때부터 양씨는 정씨를 수시로 폭행했다고 한다. 한집에 살던 정씨 모친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지 못하게 협박하는 등 사실상 심리적으로 지배한 정황까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 몫으로 나오는 보육료로 육아용품이나 먹거리를 사기보다는 멋대로 가져다 쓰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급기야는 지난 6월 술에 취한 채 20개월 된 아이를 강제 추행하거나 강간하고, 이불로 덮은 뒤 손과 발로 마구 때려 결국 숨지게 했다.

 

정씨와 함께 아이스박스에 아이 시신을 숨긴 뒤에는 안부를 묻는 정씨 모친에게 “성관계하고 싶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현재 양씨 아동학대 살해 등 혐의와 정씨 사체은닉 등 혐의 사건을 심리하는 대전지법 형사12부(유석철 부장판사)에는 피해 아동을 위로하며 양씨 엄벌을 촉구하는 진정서와 탄원서가 쇄도하고 있다.

 

아직 양씨는 정식으로 반성하지는 않았으나, 정씨는 잘못을 인정하며 용서를 구하는 문서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