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여수시 덕충동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남성이 층간소음에 불만을 품고 위층에 사는 이웃 일가족 4명에 흉기를 휘둘러 40대 부부가 숨지고 숨진 부인의 부모가 크게 다친 사건과 관련해 일명 ‘발망치’라 불리는 층간소음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재 조명되고 있다.

 

여수경찰서.JPG

 

이번에 살해된 40대 김모씨 부부는 전남 여수 엑스포장 인근에서 밤늦게까지 치킨집을 운영하며 착실하게 살아왔던 것으로 전해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26일 밤 김씨는 평소와 다름없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수칙에 따라 저녁 10시쯤 영업을 마치고 귀가했다.

 

일과를 마치고 씻고 잠이 들 시간 아래층에 사는 정모(35)씨가 거칠게 문을 두드렸다. 

 

층간 소음으로 지난 17일에도 경찰에 신고했던 정씨는 이날에도 윗층에서 쿵쿵소리가 나지 위로 올라가 말다툼끝에 김씨의 일가족에게 미리 준비해온 흉기를 휘둘렀다. 

 

정씨는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뒤 계단을 이용해 자신의 집으로 내려와 경찰에 "사람을 죽였다"며 자진 신고했다.

 

경찰이 김씨의 집에 도착했을 때 김씨 부부는 이미 숨진 상태였고 김씨 아내의 60대 부모도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 

 

119 구급대는 60대 부부를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정씨는 밤늦게 쿵쿵거리는 발소리가 들려 위층으로 올라가 말다툼 끝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아파트 층간 소음은 이웃 간 분쟁과 갈등을 불러일으키는 주원인으로 심할 경우 폭력과 살인 등 강력 범죄로 비화되기도 한다는게 전문가들의 견해이다. 

재택근무나 원격수업 등으로 인해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층간 소음이 더 큰 분쟁의 씨앗이 되고 있다.

 

한국환경공단이 공개한 최근 5년간 층간 소음 민원 접수 현황을 보면 2016년 1만 9495건, 2017년 2만 2849건, 2018년 2만 8231건, 2019년 2만 6257건이었는데 지난해에는 4만여 건정도로 증가했다. 

 

공단 관계자에 따르면 우리나라 아파트는 대부분 두꺼운 벽이 천장을 떠받치고 있는 벽식구조로 지어졌는데 위층에서 발생한 소음 진동이 벽을 타고 고스란히 아래층에 전달되기 때문에 층간 소음에 취약하다.

 

층간 소음이 인간에 미치는 다양한 악영향은 과학적으로 증명돼 있다. 심리적으로 인간의 사고력을 저하하고 휴식과 수면을 방해하며 피로감을 계속 느끼게 한다. 생리적으로 위궤양, 소화불량, 심장병, 혈관 수축, 혈압 상승, 호르몬 변화, 성장 장애 등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이 밖에 짜증 및 불쾌감을 증가시키고 공격적 태도를 불러오며 극심할 경우 살인 충동까지 느끼게 만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공단 관계자는 ”최근에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는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등 최첨단 기술이 층간 소음 저감에 접목되고 있으며 집안 곳곳에 소음측정기를 부착해 층간 소음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높아지면 앱을 통해 알려주는 IOT 기반 층간 소음 관리 시스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층간 소음의 기준이 모호하기 때문에 이웃 간 분쟁이 발생하는데 층간 소음을 객관적으로 확인하고 알려주면 소음 발생 행동을 자제하고 이웃을 배려하게 돼 층간 소음을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공단관계자는 ”층간 소음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높아지면 앱을 통해 알려주는 IOT 기반 층간 소음 관리 시스템 도입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도입하는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