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을 맞고 부정출혈(하혈)을 겪는 여성들의 경험담이 잇따라 온라인 상에 올라오고 있다. 하혈을 부작용으로 인정해 달라는 내용의 글이 청와대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JPG

자료/청와대 국민청원 

 

3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성 부정출혈(하혈)을 코로나19백신 부작용으로 신고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여성들이 코로나19백신 접종후 생기주기가 아닌데도 부정출혈(하혈)이 발생하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며 "병원에 가면 피임약을 처방해주거나 타이레놀을 복용하라는 말만 들을뿐 코로나19부작용으로 인정받기는 커녕 신고대상조차 되지 않아 할수 없다는 것은 너무 답답한 일"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검색을 해보면 많은 여성들이 접종후 부정출혈이 발생했다는 내용이 많은데도 연관성에 대한 사례연구도 없고 신고조차 할수 없는 증상이라는 것은 이해할수가 없다"며 "여성의 몸에서 일어나는 심각한 증상이 빈발하는데도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 인류의 반이 겪고 있는 고통에 의료계와 정부가 관심을 가지지않는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온라인 상에는 백신을 맞고 "생리 주기가 바뀌었다" "갑자기 양이 많아져서 놀랐다" "양이 확 줄었다" "시트를 적실 만큼 출혈이 있었다" "화이자 맞고 3일 미뤄졌다"는 등의 접종이후 부정 출혈 후기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 여성들의 우려는 더 컸다.

 

최근 우리나라뿐 아니라 앞서 전 세계 많은 여성이 백신 접종 시작 이후 온라인에서 '생리 불순이나 평소보다 심한 생리통이 혹시 알려지지 않은 코로나 백신 부작용인지' 묻기 시작했다.

 

이와 관련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백신이 여성의 생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조사했고, 백신 접종으로 불규칙한 생리 이상의 부작용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결론냈다. 유럽의약품안전청(EMA)도 코로나19 안전성 자료 검토에서 생리장애에 대해 논의한 바는 있으나 둘 사이의 인과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백신 접종 후 수 하혈이 계속되는 등 생리불순 증상이 우려할 수준이라면 전문의 상담을 받아야 하며, 특히 이미 폐경한 여성에게 하혈 증상이 나타났다면 반드시 병원을 찾으라고 조언했다.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